티스토리 뷰




제주도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전통음식이 많습니다.

뭐가 제일 먼저 떠오르시나요. 고기국수? 돔베고기? 갈치조림?

이 쟁쟁한 요리들을 제치고 올제인들의 사랑을 독차지한 맛집은

바로 ‘오는정김밥’과 '짱구분식’이었습니다.

두 군데를 한꺼번에 소개하는 이유는

이 두 곳을 마치 코스 밟듯 연이어 즐기고 나면 기분 좋은 만족감이 몰려오기 때문입니다.

흔한 분식이지만 흔한 ‘맛’은 아닌

제주도에서만 맛볼 수 있어 더욱 특별한 ‘오는정김밥’과 ‘짱구분식’입니다.





두 번 맛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 맛본 사람은 없다는 소문이 자자할 정도로

레전드급 입소문을 자랑하는 제주도 김밥계의 대표주자, 오는정김밥!

비주얼은 뭐 그럭저럭...

근데 이 김밥 안에는 정말 엄청난 비밀이 숨어있습니다!

김밥을 입에 쏙 넣으면 튀김 같은 재료가 바삭바삭하게 씹히는 걸 느낄 수 있습니다.

누구는 유부를 튀긴 것이다, 또 다른 누구는 우엉을 튀긴 것이다,

등등의 말이 많지만 실체는 알 수 없었습니다. 영업비밀일까요? ;;

그 속에 뭐가 들었고 간에 오는정김밥의 독특한 맛에 빠져들어

제주도를 다시 방문할 때면 홀린 듯이 다시 찾게 된다고 합니다.


 



사실 오는정김밥을 먹기는 그리 쉬운 일이 아닙니다.

무조건 포장 판매만 하는 집인데다가 반드시 예약을 해야만 먹을 수 있습니다.

아니 김밥집이 이래도 되는거야? 싶지만 어떻게 알고 왔는지 스타들의 사인도 즐비합니다.

한 자리에서 꽤 오랫동안 운영을 한 모양인지 오가는 손님도 상당히 많습니다.

이렇듯 불편한 판매 시스템에도 불구하고 오는정김밥은 수많은 팬들을 거느리고 있습니다.

정말 ‘맛’ 하나로 승부하는 간지나는 맛집이라는 거죠.



 



짱구분식은 오는정김밥과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정말 시골 분위기 물씬 풍기는 외관입니다.

‘짱구’라는 말부터 녹색 천막, 약간 휘어진 듯한 철제 기둥까지 정겹습니다.

마치 외할머니집을 방문했을 때의 냄새가 나는 것도 같습니다.



 



짱구분식의 시그니처 메뉴는 ‘모닥치기’입니다.

김밥, 전, 순대, 어묵, 튀김, 떡볶이 등을 한 데 모아서 먹는다는 뜻입니다.

실제로 여성들이 환장할 만한 분식거리들은 다 모였습니다.

떡은 그냥 떡이 아니라 살짝 튀겨서 미친 부드러움과 쫄깃함을 자랑합니다.

심지어 소면까지 들어있습니다.

다양한 요리를 한 번에 먹을 수 있어서 좋기도 하지만 가격 또한 상당히 저렴한 편입니다. 

'이걸 서울에서 먹으면 이게 다 얼마?' 라는 말과 함께 본격적으로 흡입을 시작했습니다.



 



다 맛있지만 개인적으로 이 소스에 박수를 쳐 주고 싶습니다.

마치 국밥처럼 큰 솥에서 팔팔 끓여지고 있던 떡볶이 소스!

튀김 하나를 그냥 푹~ 담가서 먹고 싶을 만큼 매콤하고 칼칼합니다.

덕분에 다들 왼손에는 숟가락을 쥐고 오른손에는 젓가락을 들고 국물 떠먹기 바빴었죠.


 



흡입현장 급습!

정신 없이 모닥치기를 즐기고 있는 3조의 모습입니다.


 



그에 비해 1조는 아직까지 샤방샤방한 모습이네요.

본격적으로 먹기 전인가요?


짱구분식은 총 3개 조가 방문한 곳으로

이번 제주도 여행에서 맛집 랭킹 2위를 차지하는 집입니다.

길지 않은 일정 내에 이 곳을 방문하느라 식당에서 서로 마주치는 해프닝도 벌어졌습니다.

오는정김밥을 짱구분식에서 함께 먹거나,

짱구분식을 먹고 난 후 오는정김밥을 테이크아웃하는 형태였는데요.

배는 부르지만 빨리 소화되어 버릴 수 있는

분식의 단점을 보완한 환상 콜라보레이션이 아닌가 싶습니다.

또한 서울에서는 맛볼 수 없던 독특한 맛과 방식.

오는정김밥과 짱구분식에 별 다섯개를 주고 싶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쑤블리 안녕하세요~ 페이스북 페이지(내일뭐하지?, 스냅샷, 여행을떠나는이유) 컨텐츠 제작자인데요!!
    짱구분식 모닥치기 사진을 너무 맛있게 잘찍으셔서 저희 컨텐츠에 담고 싶어서 댓글남깁니다 :)
    출처를 남기고 게재해도 괜찮을까요?? 답변 기다리겠습니다 ㅎㅎ
    2017.03.27 11:36 신고
댓글쓰기 폼